REAL ESTATE

김철민의원, “코레일 열차 취소수수료 6년간 천억원 달해”

코레일이 6년간 열차 취소 수수료로 972억원을 거둬들인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국토교통위원회 김철민의원(더불어민주당, 안산상록을)이 한국철도공사(코레일)에서 제출받은 자료에 따르면, 열차 취소수수료는 지난 2013년 134억원에서 31.3% 증가한 176억원을 기록했다.   코레일은 열차표를 예약하고 나타나지 않는 이른바 ‘노쇼(No-Show)’를 막기 위해 지난 8월 ‘여객운송약관’을 개정해 취소 수수료를 인상했다. 승차권 취소나 반환 시 수수료 발생 시기를 출발 1시간 전에서 3시간 전으로 앞당기는 내용이다.   코레일에서 제출한 자료를 보면, 열차표 100장 중 평균 25장이 취소되는데, 그 가운데

사설, 얼마나 많은 사람이 죽고 다쳐야 교통사고는 없어질까?

기자는 오늘 저녁에 서초동 인근에서 자전거를 타며 운동을 하고 있었다. 그런데 119엠블런스가 보이는 것이다. 아 누군가 저속에서 병원까지 가기위해 준비를 하고 있겠지. 그리고 무심히 가던길을 주의 해서 가는데.   웬 오토바이 한데가 도로 한켠에 치워져 있는데 여기 저기 부서져 있는 모습이 보였다. 넘어졌나 보구나 여기저기 상처가 있는것이 하면서 20여미터쯤 올라가니 경찰관 여러명이 보이는 것이다. 주변에 사진을 찍으며 다른 승용차 한데 를 사이에 두고 뭔가 조사하는듯 보였다. 일반 경찰관 두명과 과학수사

정치컬럼- 정치인이 인기를 얻는 쉬운 방법

  정치지망생들이 많이 보인다. 금뱃지를 달아보고 싶기도 하고, 중앙 정치 무대에서 화려하게 스포트라이트를 받고자 하는 이들도 적지 않다. 참으로 청운의 꿈들이 드라마틱하게 펼쳐지는 곳이 그곳인가보다, 그래서 누군는 그런다. 정치는 생물이야.   정치는 죽은물건이 아닌 살아있는 물건이란 뜻이다. 여러가지로 이번 의미를 생각할수 있는데. 결국에는 정치는 고정적으로 계획된데로 움직이기 보다는 정치라는 것은 사람처럼, 혹은 동물처럼 살아 있다는 것이고 살아있을때 그 의미가 배가 된다는 뜻일것이다.   요즘에 대부분의 국제 사회는 민주주의 국가를 채택한다.

지방선거 당선자들은 무엇을 해야 하나?

물어보나 마나 제일 우선적으로 해야 할 일이다. 바로 공약 실천이다.  당선되기 위해서 선거운동을 하고 선거운동의 핵심이 바로 이땅의 진정한 주인들인 유권자들에게 공약을 한것인데 유권자들은 일정기간 동안 당선자들에게 업무를 위임한 것인데. 그 중심에 매개체가 공약이다. 솔직히 어느 동네 누구 묻지도 따지지도 않고 아는 지역 사람 보고 찍었다 하는것은 못먹고 못살때 이야기고 이제는 선거가 어느정도 안정화 된 작업에 들기 때문에 당선자들은 공약을 지키고 실천하는데 최선을 다해야 한다. 우리가 마트에 가면 어떤가? 물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