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PORTS

김영주의원, “대한체육회, 폭력·성추행 징계 중 복직 재취업 시켜줘”

체육회 유관단체(회원종목단체 및 시·도체육회)와 스포츠공정위를 통한 징계 중, 복직하거나 유관기관으로 재취업한 사례가 발견된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국회 문화체육관광위원회 더불어민주당 김영주의원(영등포갑)이 대한체육회로부터 받은 자료를 분석한 결과, 최근 5년간 체육계 관계단체와 스포츠공정위를 통해 징계 받은 860건 가운데 징계 중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4건, 징계 후 복직·재취업한 사례가 299건으로 집계됐다.   이 중 폭행으로 인한 징계를 받던 중 피해자가 있는 곳으로 다시 복직하거나, 성추행 혐의로 영구 제명된 전 국가대표 코치가 장애인 실업팀 코치로

편집인 컬럼, 정치인을 위한 정치컨설팅- 중요한것은 신념과 신뢰이다.

정치대학원에서 오늘도 도서관에서 정치학 관련 서적을 읽는다. 동서양의 고전부터 시작해서 많은 정치학 관련 서적을 읽으면서 미래비젼을 배워보고자 한다. 청운의 꿈을 안고서 정계에서 화려한 삶을 꿈꾸지만, 실상은 그렇게 녹녹한 직업은 결코 아니다. 정치의 비젼과 현실 정치는 결코 같을수가 없고, 연장선상에서 쉽게 비교되기도 곤란한 것이 한두가지가 아니다.   현역정치인도 마찬가지 이다. 비록 국회의원이던, 도지사던 시장, 군수, 구청장이던 쉬운것은 없다.  의욕적으로 무엇인가 한번 해보려면 쉽게 연결되기도 어렵고 쉽지 않게 노력해서 잘 만들어 놔도

국회정치평론–자유한국당 김병준의 실험 무엇이 성공과 실패의 요인인가?

자유한국당의 새로운 선장으로 당 운영의 키를 쥐고 화려하게 등장한 김병준, 그는 자타가 공인하는 친노 인사였다. 과거 참여정부시절부터 그가 형성해온 정치적 스팩트럼은 늘 친노와 진노의 형태를 취해 왔고, 대학에서 교편을 잡고 생활하는 중에도 노무현 전 대통령이 청와대에 입성한 이후는 물론, 그 이후까지 이력은 늘 인간 노무현과의 정비례를 이루는 함수관계의 도식을 보여주곤 했다.   아이러니 하게도 당시 기라성 같던 노무현 키드들 중에, 안희정, 문재인, 유시민. 김두관, 최재성, 이광재등 현재까지 그 아성을 이어가는

컬럼. 미세먼지는 누가 잡나?

미세먼지가 나날히 증가 하고 있다고 한다. 작년까지만 해도 미세먼지가 그렇게 많지 않았던 것 같고 제작년 이전에는 거의 의식을 못하면서 살아왔던것 같은데 어느순간 부터 시내버스만 타도 미모의 목소리의 여성의 광고가 들린다. “ 미세먼지는 재앙입니다.”   그 이야기는 화산이나 지진 혹은 산불이나 자연재해에 준하는 고통을 사람들에게 직간접 적으로 줄수 있다는 이야기인데.  그 폐해가 제법 심각하고 그 정도는 특단의 조치를 취하지 않는한  더 증가될수 있다는 이야기로 연계가 된다. 크고 작은 지자체들에서 해결을 위해

사설 정치꾼과 정치인의 차이는?

어느 분야나 마찬가지 이지만, 존경받는 사람과 그렇지 못한 사람이 있다. 물론 정치권도 마찬가지 이다.  존경받는 정치인이 있는가 하면, 존경 받지 못하는 정치인도 있도 늘 그렇듯이 인간만사 세옹지마라고도 하지만, 우리는 가급적이면 우리사회는 이왕이면 우리나라로서도 존경받는 정치인이 권력욕에 탐욕스러운 정치꾼 보다는 많아야 할것이다. 그래야만 하는것이다.   쌀도 일반미를 사람들이 좋아하고, 몇년 묶은 정부미를 꺼려하는것은 이왕이면 좋은것을 먹고 좋은것을 입고, 좋은것을 하고 싶은 인간의 본성중에서 가장 기본이 되는 것이리라. 어떤 사람이 정치를 하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