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도읍의원, “안보 구멍 뚫려도 골프장서 ‘굿샷’ 외치는 軍”

최근 ‘북한 동력선 삼척항 입항’ 사건과 관련해 은폐‧조작 의혹이 불거진 가운데 사건 발생 당일과 다음날인 15일과 16일 우리 軍 6,558명이 골프를 쳤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자유한국당 북한 선박입항 은폐‧조작 진상조사단 김도읍 의원(부산 북구‧강서구(을), 국회 법제사법위원회 간사)이 1일 ‘국방부’로부터 제출받은 ‘군 골프장 이용 현황’자료에 따르면, 북한 동력선이 삼척항에 입항한 당일인 15일에는 우리 軍 3,308명, 다음날인 16일에는 3,250명이 골프를 쳤던 것으로 확인되었다.

특히, 이 가운데는 장성급이 132명, 영관급이 2,728명에 포함된 것으로 드러나 군 지휘관들의 기강 해이가 도를 넘었다.

실제 사건 당일인 15일에는 ▲장성급 83명 ▲영관급 1,573명 ▲위관급 188명 ▲준사관 344명 ▲부사관 745명 ▲군무원 442명이 골프를 쳤다. 사건 발생과 함께 안보의 큰 구멍이 뚫렸다는 국민적 우려가 높아짐에도 불구하고 우리 군은 다음날인 16일에도 ▲장성급 49명 ▲영관급 1,155명 ▲위관급 188명 ▲준사관 344명 ▲부사관 941명 ▲군무원 573명으로 3,250명이 골프를 친 것으로 드러나 충격을 주고 있다.

김도읍 의원은 “북한 동력선 삼척항 입항 사건으로 온 나라를 발칵 뒤집어 놓고 안보 공백에 대한 책임을 지지 못할망정 군 지휘부가 안보는 나 몰라라 하고 골프를 친다는 것은 있을 수 없는 일”이라며, “우리 군의 기강을 이렇게 만든 국방부 장관은 반드시 책임을 져야 할 것”이라고 비판했다.

 

 

윤석민 기자.

Comments are closed, but trackbacks and pingbacks are open.